보 도 자 료

[전자신문 기고] 다양한 SaaS/PaaS 연동을 위한 비용 효율적인 방안

Software AG Korea 이범 기술이사

대한민국 서울, 2020년 7월 7일 화요일

2019년 11월에 발표한 가트너 조사에 따르면 SaaS(Software as a Service) 시장의 규모가 2020년 올해 1,160억 달러(약 140조8천억원)에서 2022년에는 1,511억 달러(약 183조4천억원)로 꾸준히 증가할 전망이다. PaaS(Platform as a Service)까지 고려하면 SaaS/PaaS는 전체 클라우드 시장 규모의 약 60%로, 클라우드 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. 최근 코로나 사태로 재택근무 및 언택트(Untact)와 온택트(Ontact) 문화가 확산되며 SaaS형 애플리케이션이 더욱 주목받고 있어서 SaaS/PaaS 시장의 확장세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.

Public_Cloud_Service_Revenue_Forecast_KR

기업에서 클라우드를 도입하는 방식은 SaaS/PaaS로 한 번에 완전히 대체하는 방식보다는 점진적으로 적용해가는 방법을 선호하는 것이 일반적이다. 결과적으로 온프레미스(On-Premise)의 비즈니스 시스템과 SaaS/PaaS 클라우드 서비스가 공존하는 상황이 발생하며, 이러한 상황에서 원활한 비즈니스 서비스 제공을 위해 온프레미스의 비즈니스 시스템과 SaaS/PaaS의 유연한 연계가 필수 사항으로 요구된다.

하지만, 온프레미스의 기존 핵심 비즈니스 시스템과 SaaS/PaaS 클라우드 서비스와의 통합에 대해서는 많이 고려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 실정이다. 대부분 작은 규모로 SaaS/PaaS를 도입한 후 점진적으로 확장하는 방법으로 적용하기 때문에 초기에는 온프레미스의 비즈니스 시스템들과 SaaS/PaaS와의 연계와 통합에 대한 요구사항의 비중이 크게 보이지 않고 SaaS/PaaS의 성공적인 도입 자체에만 집중하는 경우가 많아서 SaaS/PaaS의 연동에 대한 필요성에 대해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고 볼 수 있다. 다음 그림은 SaaS/PaaS 연계 시 개발자에 의존하여 각 SaaS/PaaS 모듈별로 개발하는 방식과 전문 SaaS/PaaS 연동 솔루션을 이용하는 방식에 대해서 비교한 그림이다.

WebMethods_Cloudstreams_KR

인하우스(In-house)로 개발한 방식에서는 충분히 고려하지 않고 단순 연동 요구사항들을 바탕으로 개발하다 보니 SaaS/PaaS와 단방향으로만 연동하는 경우가 많으며 각 SaaS/PaaS 연계 모듈들은 개발자 수준, 개발 방식 등이 상이하고 비즈니스 로직에 종속적으로 개발되는 경향이 많기 때문에 유지보수가 어렵고 SaaS/PaaS 연계 모듈에 대한 지속적인 수정 및 개선에 대해서도 어려움이 많으며, 또한 SaaS/PaaS 연계에 대한 모니터링과 가시성의 부재로 운영상의 어려움도 많이 존재하게 된다.

무엇보다도 SaaS/PaaS는 지속적으로 혁신하고 있으며 각 SaaS 업체마다 각자의 영역을 보다 넓히기 위해서 신규 기능, 새로운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추가 제공하고 있고 또한 개발자의 피드백을 적극 수용하고 있기 때문에 SaaS/PaaS에서 제공하는 API를 정기적으로, 자주 업데이트하고 있다. 대표적인 예로 Salesforce.com의 경우에는 신규 버전의 API를 매년 3회 주기적으로 발표하고 있는데 인하우스 방식으로는 한계가 존재할 수밖에 없다.

이제 SaaS/PaaS 연동 솔루션인 webMethods CloudStreams을 이용하는 방식에 대해서 알아보자. webMethods CloudStreams 서버에 연동하고자 하는 SaaS/PaaS 커넥터(Connector)를 구성하여 Wizard 방식으로 SaaS/PaaS를 연계하는 서비스를 간단하고 쉽게 만들 수 있으며 REST, SOAP, OData 및 GraphQL 로 노출하여 비즈니스 로직에서 선호하는 방식으로 쉽게 연동할 수 있도록 구성할 수 있다. webMethods CloudStreams가 무료로 지원하고 있는 SaaS/PaaS 커넥터는 다음 링크(http://techcommunity.softwareag.com/ecosystem/communities/public/webmethods/products/cloudstreams/downloads/connectors-cloudstreams/)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현재 기준으로 71개의 SaaS/PaaS 커넥터를 제공하고 있다. webMethods CloudStreams을 이용하여 얻을 수 있는 효과를 정리해 보면 다음과 같다.

  • SaaS/PaaS 연동 표준화
  • Loosely coupled 하게 SaaS/PaaS 연동
  • 각 SaaS/PaaS 연계 시마다 필요한 공수 및 시간의 획기적인 절감
  • 지속해서 업데이트되고 있는 SaaS/PaaS의 신규 API에 대한 빠른 지원
  • 다양한 SaaS/PaaS의 검증된 커넥터 제공
  • 양방향 인바운드/아웃바운드 연계 기능 제공
  • SaaS/PaaS 연계 시 Wizard 방식 지원
  • SaaS/PaaS의 API 브라우징과 자동 완성 기능 지원
  • 커스텀 SaaS 커넥터 개발 SDK 제공
  • SaaS/PaaS에 대한 모니터링 및 가시성 제공

또한 마이크로서비스 환경도 지원하고 있어 경량화된 SaaS/PaaS 연계 서비스를 각 비즈니스 도메인별로 개별 배포하여 제공하거나 각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 안에 사이드카 방식으로 배포하여 제공할 수 있기 때문에 기업은 본연의 비즈니스에 보다 집중할 수 있다.

SaaS/PaaS를 도입하는 주된 이유는 비즈니스 민첩성과 비즈니스 속도를 높이고자 하는 것인데 인하우스의 단순 개발 방식으로 연동하게 되면 많은 어려움에 직면할 수 있다. 앞으로 다양한 SaaS/PaaS의 도입이 점차 늘어나면서 온프레미스의 비즈니스 시스템과 유기적으로 연동하는 데 있어 인하우스 연동 방식은 어려움이 더욱더 많아질 수밖에 없다. 이제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체계적으로 검증된 SaaS/PaaS 연동 솔루션인 webMethods CloudStreams를 같이 고려해야 할 때라고 얘기할 수 있다.

Software AG 소개
Software AG는 통합을 재창조하고, 비즈니스 트랜스포메이션을 촉발하며, 사물인터넷의 빠른 혁신을 가능하게 하여 고객이 차별화된 비즈니스 모델을 개척하는 것을 돕습니다. 우리는 app에서 edge까지, 그 어떤 기술도 제약 없이 연결하고 통합할 수 있는 자유를 제공합니다. 또한 우리는 데이터 사일로를 공유가능하고, 이용할 가치가 있게 만들어줌으로써 고객이 언제나 최고의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게 하고, 성장을 위한 완전히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줍니다.
Software AG에 대한 더 많은 이야기는 SoftwareAG.com/kr 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.

Software AG에 관한 사진 및 멀티미디어 등의 자료들은 아래의 웹페이지에서 이용 가능합니다. https://www.softwareag.com/kr/company/press/default.html


Software AG Korea 소셜 미디어 채널
페이스북: www.facebook.com/softwareagkorea
트위터: www.twitter.com/softwareagkorea
네이버 블로그: https://blog.naver.com/softwareagkorea

연락처

Software AG Korea 송진아 과장

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100길 24-2 오트리스빌딩 B동 3층

한국

Tel: 070-4949-2200

jina.song@softwareag.com

http://www.softwareag.com/kr/

Support login